•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단독] “최일화 성추행 아닌 성폭행” 피해자 단독 인터뷰

  • 기사입력 2018-02-26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일화, 성추문 자진고백
-"최일화 성추행 아닌 성폭행" 극단 출신 A씨 주장

이미지중앙

배우 최일화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진희 기자] 배우 최일화의 과거 성추문은 성추행이 아니라 성폭행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5년 전 최일화와 같은 극단에서 활동하던 당시 연극배우 A씨는 26일 본지와 전화인터뷰에서 “최일화 씨가 마치 가벼운 성추행이었던 것처럼 이야기 하는데 분노를 참을 수가 없다”면서 “명백한 성폭행이었다”고 주장했다.

며칠 전부터 미투 운동과 관련해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는 A씨는 최일화의 자진 고백 역시 수일 내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될 것을 염려해 선수 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성폭행 당시 상황에 대해 “25년 전이다. 당시 나는 대학을 갓 졸업한 24살 연극배우 지망생이었다”며 “‘애니깽’이라는 작품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후 (최일화가)발성 연습을 하자며 새벽에 불러냈다. 새벽에 산 속에서 발성 연습을 일주일 가량했다. 일주일 쯤 지났을 때 술을 마시자고 해서 술자리를 가졌다. 그 자리에서 나에게 연기를 못한다면서 온갖 지적을 했다. 연기 지적이 계속되던 중 갑자기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당하게 됐다”고 당시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내 나이 24살이었다. 25년 전에는 성폭행 당한 여성에게 ‘처신을 어떻게 했기에’라는 꼬리표가 붙는 시절이었다. 무서워도 말도 못하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며칠을 보냈다. 그 후 최일화가 또 나를 끌고 가기에 소리를 질렀다. 그때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 당해 기절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나는 내 인생에서 연극을 못한 것에 대한 후회가 크다. 이제 막 배우가 돼서 주연자리를 꿰찼음에도 불구하고 연극 무대를 떠나야 했다”며 “지금 24살 된 딸이 있다. 이 아이를 보면 참 어리다. 내가 피해를 당했을 때가 24살이다. 그렇게 어린 아이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를 생각하면 그 때 못 밝힌 게 한스럽다. 그때는 무서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후 A씨는 “최일화 씨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어서 극단을 찾아간 적이 있다. 내가 죽기 전에 한 번이라도 그 사람에게 사과를 받고 싶었다”며 “그런데 그는 나를 보지도 않고 지나가더라. 그때 역시 무서워서 도망치듯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나는 지금 유방암 투병 중이다. 죽기 전에 최일화 씨에게 직접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 마디 받고 싶다”고 토로했다.

앞서 최일화는 지난 25일 몇 해 전 연극 작업 중 성추문 논란에 휩싸였던 사실이 있다고 자진 고백했다.

최일화는 “사태가 터졌을 때 바로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지만, 겁이 나는 마음이 컸던 것도 사실이다. 늦었지만 꼭 사죄를 하고 싶었다. 당사자들한테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이기도 한 그는 “저의 잘못을 인정하고 협회장직을 내려놓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 며 “사실과 진실에 따라 법의 심판을 받겠다”고 말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