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홍선주 폭로 내용 '충격'…"그곳에 나무젓가락 꽂고.."

  • 기사입력 2018-02-22 08: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홍선주 SNS)

-홍선주, SNS로 뉴스룸 익명 피해자 인터뷰 자신이라 밝혀와
-"발성 키워야 한단 이유로 성기에.." 충격적 폭로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연극배우 홍선주가 JTBC ‘뉴스룸’을 통해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익명의 피해자가 자신이라고 밝혀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뉴스룸’은 지난 19일 연극연출가 이윤택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인물과 전화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해당 방송에서 익명의 피해자는 2004년~2005년에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동료배우가 성폭행 당하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자아냈다.

특히 임신과 낙태를 한 친구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충격적인 폭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익명의 피해자는 “이윤택 감독이 발성을 키워야 한다는 이유로 성기에 막대나 나무젓가락을 꽂고 버티라면서 직접 꽂아줬다”고 말했다.

홍선주의 용기있는 고백에 네티즌들은 “altj**** 연극계도 알면 알수록 더럽구나. 홍선주씨 당신의 용기 있는 행동에 박수를 보내며 다신 이런 일로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바랍니다.” “muse**** 큰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응원합니다” “yech**** 홍선주 씨를 응원합니다. 어린이들에게 그른 일을 그르다 할 수 있는 용기를 줄 수 있는 일을 하시는 겁니다. 더불어 님의 극단도 많은 사랑을 받기를 기원합니다” “kks0**** 홍선주씨 응원합니다” 등의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crim**** 짐승만도 못한 XXX” “kim4**** 안마? 제정신인가 짐승 새끼들” “dmsg**** 갈수록 개판이네....진심 토나온다” “tnst**** 남에집 귀한 딸을 니들이 짖밟았구나... 양심도 없는 것이 뭐 안마? 니들 안마하라고 키웠는지 알아?” “sjy8**** 연극계 더럽네 돈도 못벌고 더럽고 수준보소. 이제 연극했다하면 보는시선이 달라지겠네” “kjm7**** 더러운 것들. 정말 역겹고 추하기 짝이 없다.” 등 공연계 성폭력 가해자에 대해 비난이 쏟아졌다.

한편 홍선주는 현재 어린이극단 끼리의 대표이자 끼리프로젝트 기획팀장으로 과거 연희단거리패 가마골소극장 기획실장까지 맡았던 인물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