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수희의 용기있는 고백 속 충격적인 이윤택의 실체

  • 기사입력 2018-02-15 10: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수희 이윤택(사진=채널A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김수희 대표의 폭로가 충격을 전하고 있다.

14일 김수희 연출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 연극계 대표하는 연출가인 이윤택 감독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그가 올린 글에 따르면 10년 전 이윤택 연출가는 지방공연 당시 묵었던 여관에 김수희 대표를 불러 안마를 시켰고 이 과정에서 성추행이 있었다.

김수희 대표는 “그는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했다.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며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거 같다. 나는 방을 나왔다"고 고백했다.

또 “대학로 골목에서 국립극단 마당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나는 도망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 그가 연극계 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