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장자연 사건, 까면 깔수록 충격…무슨일 있었나

  • 기사입력 2018-01-09 09: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장자연(사진=꽃보다남자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재수사 되는 배우 고(故) 장자연 성상납 사건의 새로운 사실들이 밝혀지고 있다.

장자연 사건은 지난 2009년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남긴 자필 문건에 유력 인사들의 성상납 리스트가 폭로되며 불거졌다. 당시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만큼 여론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사건으로 이후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장자연의 소속사 전 대표와 전 매니저만 기소되고 나머지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으며 사건을 마무리됐다. 최근 검찰과거사위가 재조사를 검토 중인 25개 외에 8개 사건을 추가 제안했는데 그 안에 장자연 사건이 포함돼 관심이 쏠렸다.

8일 JTBC는 당시 사건 수사기록과 재판기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7년 10월 술자리에 불려나간 장씨가 미용실에서 머리 손질을 한 비용이 개인이 아닌 회사 비용으로 이뤄졌다.

또 소속사 사장은 한 영화감독과의 골프접대 자리를 위해 장씨에게 태국으로 오라고 요구했으나 장씨가 스케줄 때문에 참석하지 않자 장씨가 타고 다니는 차량을 처분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장자연과 같은 소속사 동료 배우가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왔으며 당시 소속사 대표가 부른 접대자리만 40여차례라고 밝히고 한 정치인이 장씨에게 불미스러운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은 동료배우의 증언이 신빙성이 낮다며 해당 정치인을 재판에 넘기지 않았다.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0426**** 싹다 재조사해서 지금 아무렇지도 않게 사는 사람들 죄값 달게 받도록 하자" "alla**** 더럽다...조사 철저히 해라" "yeji**** 윗대가리들 도대체 얼마나 줄줄이 엮여있음 죽은지 오래된 저 분의 일이 아직도 해결이 안될까" "phar**** 세월이 지나도 밝힐껀 밝혀야 한다. 제대로 된 수사가 꼭 이뤼지길 빌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