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종석 카페, 숙원사업 이뤘다?…바리스타로 깜짝 변신

  • 기사입력 2018-01-03 0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종석카페(사진=이종석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이종석의 카페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근 이종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커피를 마실 줄이나 알았지”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종석이 커피를 내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앞치마까지 착용한 채 집중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종석은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 가로수길에 카페 ‘89맨션’을 오픈했다.

이종석은 여러차례 카페 오픈에 대한 로망을 이야기한 바 있다. 지난해 개봉했던 영화 ‘브이아이피’(VIP) 개봉당시 가졌던 인터뷰에서 이종석은 연기 외에는 욕심 나는 것이 없지만 어릴 때부터 카페 사장이 되는 것이 숙원사업이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근 ‘하이컷’ 인터뷰에서 이종석은 2017년 한 해 가장 잘한 일로 카페 오픈을 꼽으며 “스케줄이 없어도 눈 뜨면 카페로 갈 때가 많다. 연기 외에 관심 가져본 게 거의 없어서 신세계가 열린 기분이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