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배현진 아나운서가 2012 파업 후폭풍을 피해간 비결, 이번에도?

  • 2017-11-15 10:55|김수정 기자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 쏠린 관심
배현진 아나운서 2012 파업 후 거취 보니

이미지중앙

(배현진 아나운서=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김장경 MBC 사장 해임안이 가결된 후 줄곧 화제다. 당일 김장겸 사장 해임안 가결을 보도한 배현진 아나운서는 그동안 아나운서들에게 많은 부분을 지적받아왔다.

특히 총파업 내내 배현진 아나운서와 함께 노조의 많은 비판을 받았던 신동호 국장이 '시선집중'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배현진 아나운서 거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송일준 MBC PD협회장은 SNS 등에 배현진 아나운서, 신동호 국장을 함께 '배신남매'라고 부른다고 전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배현진 아나운서의 2014년 전직이 새삼 눈길을 끈다. 2014년 배현진 아나운서는 3개월 휴직 끝에 업무에 복귀, 본인 희망으로 기자로 전직했다.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가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교육을 받는다는 소식에 일각에서는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서 현실적으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현실과 동떨어진 인사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당시 파업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던 보도국 일부 구성원들은 아직도 보도국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상황이었던 탓에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야 했다. 여론도 마찬가지였다. 2012년 MBC노동조합이 파업 중이던 당시 노조를 탈퇴한 뒤 앵커직에 복귀했던 배현진 아나운서의 행보를 지적하며 “배현진, MBC가 싸고 도네”, “MBC 도대체 무슨 생각일까?”라는 등 반응이 나왔던 바다.

이후 배현진 아나운서는 보도국 국제부 소속 기자로서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직을 수행했다.

이와 관련 허일후 아나운서는 파업 기자회견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는 본인의 의사로 기자로 전직한지 오래됐다. 아나운서국에 소속된 신분은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파업 도중 대열을 이탈한 후 '뉴스데스크' 최장수 앵커로 자리해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