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국민의당 바른정당, 갈등봉합 전 확연히 달랐던 상황

  • 기사입력 2017-11-03 15: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본격적인 정책연대에 나선 가운데, 갈등 봉합 전 상황에 대해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3일 입법 예산 국회에서 공통으로 추진할 법안과 예산 심사방향을 내놓으며 본격적인 연대에 나섰다.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처음부터 원만하게 손을 잡은 것은 아니다.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당내 반발 등으로 인해 주저앉은 분위기였다.

지난달 25일 국민의당은 당초 추진했던 통합에서 정책연대로 한걸음 물러섰다. 논의도 국정감사 이후로 미뤄졌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과감하게 추진했던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 논의가 당내 반발을 넘어 분당 가능성까지 거론된 것이다.

이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을 둘러싼 갈등은 안철수의 소통 부재로 인해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 당 대 당의 통합은 단순히 숫자계산을 넘어 이념적 부분에서 공감대가 맞아야 가능한데 기본적으로 국민의당 바른정당 이념적 차이 부분에서 충분한 당내 설득작업이 부족했다는 정치원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특히 정치적 기반에 대한 고려가 없었던 것도 당시 통합 실패의 근본적인 원인이었다. 기본적으로 국민의당의 정치적 기반은 호남이며 바른정당은 대부분 대구와 부산 지역이 기반이다. 실제로 발표된 정당 지지도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광주에서 7.9%, 전북과 전남에서 각각 6.8%, 8.6%로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반면 같은 지역 기반을 두고 있는 민주당은 광주지역에서만 60.7%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국민의당은 전국에서는 물론 호남에서도 한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하며 대선 참패 이후로 외면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 와중 안철수가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론을 추진한 것은 지지율 반등을 노려보려던 의도로 비춰진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