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송선미 남편 살해범 의아했던 행동 뒤 섬뜩한 문자까지…

  • 기사입력 2017-11-02 1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송선미 남편 살해범이 법정에서 살인 동기를 밝혔다.

2일 공판에서 송선미 남편 살해범은 살인 청부를 받아 살해한 것이 맞다고 인정했다.

송선미 남편 살해범은 범행을 저지른 직후에도 이상한 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진다. 일례는 도주하지 않았다는 것. TV조선 '별별톡쇼' 방송에서 "송선미 남편 살해범은 이상한 점이 있다"며 "우발적인 살인을 저질렀을 경우에는 보통 도피하는데 순찰차가 출동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고 의아했던 점을 지적했다.

여기에 더해 경찰이 확보한 송선미 남편 살해범 문자메시지 중에는 영화 '황해'를 운운하며 살해 방법을 알아달라고 하는 내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송선미 남편 살해범이 송선미 남편에게 "나는 곽씨에게 버림받았다. 곽씨가 당신을 죽이려고 한다"며 "소송 관련 정보를 다 주겠다"는 등 말로 의도적 접근을 했다고 판단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