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하나투어 이도 저도…고객들 뿔난 이유는

  • 기사입력 2017-10-18 16: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나투어 해킹 후 대책, 우려 높아진 이유는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여행사 하나투어의 서버관리자 계정이 해킹당하면서 45만여 건의 하나투어 고객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하나투어 서버관리자 계정이 9월 28일 해킹당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나투어는 이를 빌미로 해커에게 비트코인을 내놓으라는 협박도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13일 하나투어로부터 고소장을 제출받아 경찰청 사이버 안전국으로 수사를 넘겼다.

하나투어는 이같은 사태에 홈페이지를 통해 “유출 내용은 하나투어 이용고객 중 일부의 개인정보로 이름, 휴대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집 전화번호, 집 주소, 이메일 주소 중 일부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나투어는 17일 고객들에게 해킹 관련 이메일을 보냈다.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하여 왔으나, 소중한 고객님의 개인 정보가 침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내용이었다. 특히 하나투어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데 하나투어 측은 하나투어 개인정보 침해사고 전담센터를 통해 하나투어 고객들의 피해사실을 수집 중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금전적 피해'가 있어야 보상이 가능하다는 답변이 나와 하나투어 고객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하나투어의 고객정보유출 대응을 두고 네티즌들은 "hkma**** 개인정보유출은 현금보다 더 피해가 큰건데...돈안없어졌음 땡! 이거라는거네...정보화시대가 된게 언젠데... 정보는 가치가 없는 무형이군.." "100s**** 법이 바뀌기 전에 기업들이 바뀔 일은 없음. 개인 유출 1인당 10만원 보상법만 생기면 보안에 신경쓴다" "dltk**** 이거 법이나 만들어라 .....무슨 정보가 세어나가도 책임지는놈이없네"라는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런가 하면 하나투어 해킹 보도에 "moon**** 어제부터 보이스피싱 전화가 계속 오네요저는 돈주고 따로 명의도용 못하게 하는거에 가입되어있고 보이스피싱 전화 한번도 안왓는데... 이것땜에 내 정보 누출된듯...." "flow**** 이상한 전화 받았는데 여러번 받았는데 내 정보 유출된건가" "라는 등 우려하는 이들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