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히딩크 vs 김호곤, 대표팀 향한 진심 "격이 다르다"? 격분한 여론, 간절함까지

  • 2017-09-15 01:13|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히딩크=YTN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히딩크 감독과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의 입장차가 축구팬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히딩크 감독은 어떤 식으로든 도움을 주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고 축구협회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히딩크 감독 측 일방적 제안이라 반박했다.

히딩크 감독은 14일(한국시간) 네덜란드 기자회견에서 지난 6월 한국 감독직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히딩크 재단 총장의 일방적 문자로 “대꾸할 가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여론이 격분했다. 2002년 월드컵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있어 어부지리격으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국가대표팀은 불안하다. 무엇보다 국가대표팀은 예선 내내 만족스러운 경기내용을 보여주지 못했고 전술과 단합이 부족하다는 혹평에 시달려야 했기에 히딩크 감독은 최적자일 수밖에 없다.

이 때문일까. 김호곤 기술위원장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나 히딩크 감독이 '기술고문', '돈 관계없이 월드컵 경험 공유하고 싶다'는 등 발언이 축구협회와 비교된다는 지적까지 나와 눈길을 끈다. 네티즌들은 “taka**** 축구협회 측 발언과 히딩크 감독 발언이 진짜 너무 격이 달라서 화가 날 지경이다. 축구협회가 진짜 우리팀 생각해야 하는 거 아닌가? 내가 보기엔 히딩크 감독이 진심으로 대표팀을 생각하는 것처럼 보인다” “kes8****새로운 유체이탈화법이다 ㅋㅋㅋㅋ 난 부회장이었지만 그런위치는아니다 ㅋㅋㅋ” “lyg**** 개인적으로 히딩크 감독님이 국가대표팀 다시 맡아줬으면~그분은 선수 개개인의 능력을 알아보고 적재적소에 활용할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걸 이미 증명했기에~신태용 감독님도 인정하지만 큰 결단을 하고 때를 기다리면 어떨까요?” “mayg**** 감독님 반가워요~ 그래도 오랫만에 인터뷰라도 볼 수 있어 반갑네요~~” “빗****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문자로도 안받았고 왜 그런말이 나오는지 모르겟다면서요? 진심 부끄러운줄아시고 자진 사퇴바랍니다” “지킴**** 모셔 온다며는 축구팬들은 지금 현실에 비추어8강까지도 바라지도 않습니다 그냥 그때와 같이 강팀들이 우리팀을 쉽게 상대할 수 없도록 하는 저돌적이고 투혼만 보인다면 그걸로 충분 하다고 봅니다” “eric**** 16강 떨어져도 괜찮으니까 히딩크 감독님과 함께하면서 나날이 발전해나가는 국가대표팀 보고 싶습니다...” “붙이**** 히딩크 공감 축협 비공감” “jaew**** 진짜 축협 답 없네... 이 말이 사실이라면 거짓말까지.. 국민들 우롱하냐?” “wjdd**** 첼시, 러시아, 중국, 호주는 진짜 데려오고 싶어서 미칠려고 했는데 우리나라 축구의 위상과 축구 협회가 뭐가 그리 잘났다고 거절하는게 미친짓이다” “김호**** 그 어떤말을해도 이미 늦었다,,부회장 이라는 자리에 허수아비를 앉혀둔것이 아닐진데 결정권이 없었다니..부회장 자리에 있으며 기술위원장직을 겸임하게됐고,,가장 시급했던 신임감독 결정을앞두고이미 연락받은일을 검토했어야지~ 거짓말만 나불대기 바쁘다 이제 큰일났다 싶은가..? 어떤변명도 더이상 필요없다,,축구팬들의 성난팬심을 보기전에 "국민감독 히딩크"에게 예의를벗어난 무시발언 사죄하고 당장 국대감독으로 모셔와라~”라는 등 히딩크 감독 측과 김호곤 기술위원장의 대립 양상에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