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학교 2017' 뜰 때도 됐다, 김정현 '김세정 위해서라면 …' 멋짐 터진 순간

  • 기사입력 2017-08-07 23: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KBS2 '학교 2017'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학교 2017’ 김정현이 김세정을 위해 위기를 자처했다.

7일 방송된 KBS2 ‘학교 2017’에서 라은호(김세정)는 현태운(김정현)과 송대휘(장동윤)을 지키려 고군분투했다.

라은호는 교무실에 함께 간 이들에 대해 함구한 상황. 이에 현태운은 “나든 송대휘든 같이 있었다고 해야지. 너 이번엔 퇴학이다. 걸리면 빼도 박도 못한다”라고 걱정했다. 하지만 라은호는 “너희들이 위험하다”고 감싸려는 마음을 거두지 않았다.

결국 현태운은 “너는 가만히 있으라.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비장한 표정을 지었다. 그날 밤 고민하던 현태운은 다음날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거듭 말한 뒤 곧장 교무실로 가 자신이 교무실에 들어간 남학생이라고 밝혔다. 모두가 놀란 상황, 모든 걸 뒤짚어 쓴 현태운의 앞날이 ‘학교 2017’ 애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