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라디오스타’ 이효리, 시어머니와 온천서 ‘뱀-거북이 문신 때문에’

  • 2017-07-06 01:57|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라디오스타' 이효리가 문신 관련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사진=M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가수 이효리가 시어머니의 ‘아가’ 호칭을 부끄러워했다.

5일 밤 방송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이효리, 채리나, 가희, 나르샤가 출연했다. 한때 쎈 언니 이미지로 잘 나갔지만 지금은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여자 연예인 특집이었다.

이날 이효리는 “‘아가’라는 호칭이 민망하지 않나?”라고 채리나한테 물은 뒤 “조신하면 아가라는 말이 괜찮은데, 핫팬츠 있고 문신있고 막”이라며 웃어 보였다.

앞서 이효리는 “결혼 후 시어머니와 함께 일본 온천여행을 갔는데 내가 몸에 문신이 너무 많더라”며 “뱀, 거북이 다 있는데 어머니가 어떻게 생각하셨을까”라며 걱정스러워했다.

이에 MC들은 “동물 애호가인 줄 아실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