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철성 경찰청장, ‘故 백남기 사망’ 사과에 거세지는 비난여론…왜?

  • 2017-06-16 16:00|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이철성 경찰청장, 고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 사과 (사진=YTN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이철성 경찰청장이 경찰의 인권 개혁을 강도 높게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16일 사과문을 통해 “2015년 민중총궐기집회시위 과정에서 유명을 달리하신 고 백남기 농민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함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청장은 이날 “경찰의 공권력은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절제된 가운데 행사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으로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이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찰은 일반 집회, 시위 현장에 살수차를 배치하지 않겠다. 사용 요건 또한 최대한 엄격하게 제한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인터넷상에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jtw0**** 책임지고 사퇴하고 관련자 조사해라미안하면 끝이냐” “hyun**** 사과는 이미 늦었다. 저 부역자들 철저히 조사해서 처벌하라” “kyle**** 말만 하지 말고 책임자를 찾아내서 처벌해라” “babo**** 진심 늦었어...진상규명!관련자처벌”이라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분위기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