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스낵뉴스] '푸른 바다의 전설' 신혜선, 손바닥 사라진 얼굴…“드라마 밖은”

  • 기사입력 2016-11-24 15: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신혜선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재범 기자]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 출연 중인 신인 여배우 신혜선의 깜찍한 일상이 눈길을 끈다.

최근 신혜선은 자신의 SNS에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검은색 가죽 라이더 재킷과 검정색 모자 그리고 빨간 색 백팩을 맨 모습이 담겨 있었다. 특히 양손으로 손을 가린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두 손으로 거의 얼굴 전체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감싸지며 작은 얼굴을 자랑했다.

신혜선은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문화재 연구원이자 허준재(이민호 분)의 전 연인인 차시아 역을 맡은 출연 중이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