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서인영 ‘저격글’, 당사자 가인 대신 팬들이 발끈 왜?

  • 기사입력 2016-09-29 14: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가인SNS

[헤럴드경제 문화팀]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를 통해 걸그룹 ‘브아걸’ 멤버 가인과 전 쥬얼리 멤버 서인영 논란의 중심에 서버렸다. 방송에서 가인은 과거 서인영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에 서인영은 방송에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급기야 29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올리며 가인을 저격했다. 가인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지만 그의 SNS에는 팬들의 응원글이 넘쳐나고 있다.

29일 오전 서인영은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의 내용은 방송 중 가인이 언급한 내용과 함께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전했다.

서인영은 글에서 “당사자인 본인과 풀고 지나간 일이다. 몇 년이 지난 지금 그 얘기를 꺼낸 것이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도 아닌 본인이 선배에게 열 받았네 뭐네 해서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여기는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에 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앞서 가인은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과거 서인영이 같은 자신과 같은 ‘브아걸’ 멤버이자 연상인 나르샤에게 반말을 한 적이 있었다는 비화를 공개했다. 이어 “화가 나더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서인영은 방송에서 “열까지 받았어? 네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가인은 SNS를 통하거나 다른 공식적인 루트를 통해 아직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그의 SNS에는 팬들의 응원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팬들은 “언니 그냥 무시하세요” “상처 받지 마시길 바랍니다” “다른 말은 듣지 말고 언니의 활동에만 집중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