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기범, 와이팀컴퍼니와 전속계약 “폭 넓은 지원 하겠다”

  • 배우로 제 2의 도약 적극 지원 할 것
  • 기사입력 2016-08-01 1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이 활동 기지개를 폈다.

김기범은 오늘(1일) 와이팀커퍼니를 통해 전속계약 사실을 전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와이팀컴퍼니)

와이팀컴퍼니 측은 “지난 7월 김기범과 와이팀컴퍼니가 새로운 인연을 시작했다”며 “김기범의 영입으로 한층 폭넓은 매니지먼트가 가능하게 됐다. 배우로서의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김기범이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범은 2005년 SM엔터테인먼트에서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2009년 슈퍼주니어 3집 ‘쏘리쏘리’ 이후 가수 활동을 중단한 채 연기에만 전념해 왔다.

지난해 김기범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SM 엔터테이먼트와 계약 만료 사실을 알리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했다.

김기범은 오는 21일 태국에서 열리는 팬미팅을 준비 중이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