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연예계에 또 다시 성추문? 이현도 검찰 수사

  • 소속사 "처음 듣는 얘기, 사실 확인 중"
  • 기사입력 2016-07-29 17: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문화팀]그룹 듀스 출신 래퍼 이현도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이미지중앙

(사진=이현도 인스타그램)

29일 한 매체는 이현도가 친분이 있던 여성 A씨를 자신의 집에서 성추행 해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13년 9월 2일 오전 2시쯤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이현도의 집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현도가 팔을 만지고 상의 안으로 손을 집어넣으려했다는 내용이었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수원지검 안양지청으로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도 소속사는 "처음 듣는 얘기다. 사실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