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내유일 봉화 베트남마을 조성사업 탄력 …민선8기 대표공약. 주한 베트남대사와 협력 논의
이미지중앙

박현국(왼쪽) 봉화군수가 응우옌 부 퉁 주한 베트남 대사에게 봉화 베트남마을 추진에 대해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
헤럴드경제(봉화)=김성권 기자]국내 유일의 베트남 마을이 경북 봉화군에 조성된다.

박현국 봉화군수는 17일 주한 베트남대사관을 방문, 응우옌 부 퉁 대사를 만나 봉화 베트남마을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베트남 타운 조성과 관련, 봉화 현지 주민들은 국립 백두대간과 함께 지역 볼거리 제공과 색다른 문화체험으로 지역 경제가 활성화 될것이다며 반색하고 나섰다.

박 군수는 이 자리에서 민선8기 공약사업인 '봉화 베트남마을 조성사업'에 대한 계획 및 타당성을 설명하고, 해당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또 대한민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교류 확대 및 베트남 문화체험 활성화를 위한 봉화 베트남타운 조성사업이 국가 정책사업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봉화 베트남마을 조성사업은 베트남과 한국의 역사 속 인물인 이용상(베트남 리왕조의 후예)과 그의 후손인 이장발의 유적인 충효당을 모티브로 봉화와 베트남 간, 다양한 관광, 문화, 교육 등의 교류·협력을 도모하고자 기획된 사업이다.

이미지중앙

베트남 하노이 TV가 봉화군 충효당을 취재하고 있는 모습(헤럴드 DB)


군은 봉화 봉성면 창평리 일원 부지 38350에 베트남 전통마을, 연수·숙박시설, 문화공연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박 군수는 "본 사업 조성 시 연간 10만 명의 관광객 유치로 연평균 37억 원의 경제적 편익과 482명의 직·간접적 취업유발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봉화 베트남마을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리왕조는 중국에서 최초로 독립한 왕조로 현재도 왕조 건국일에 기념축제(덴도축제)를 진행한다. 현재 봉화군은 베트남 리왕조의 후손 유적(충효당)이 국내 유일하게 남아 있으며, 이곳에는 현재 직계 종손인 이양래 씨와 친인척들이 거주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