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완도 실종가족’ 2018년식 아우디 부속품 일치
경찰 “방파제 일대 집중수색, 인양방법 등 논의”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경찰이 실종된 조유나(10) 양과 가족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완도)=서인주 기자]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을 수색 중인 경찰이 완도 송곡항 인근 바다에서 차량부품을 발견했다.

28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0분쯤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방파제 앞바다에서 아우디 그릴(라디에이터 덮개) 일부로 보이는 부속품을 발견했다.

경찰은 송곡마을 버스정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 조양 가족이 탄 차량이 지난달 30일 오후 11시06분쯤 이곳을 통과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양 아버지의 휴대전화 최종 기지국과 같은 위치다. 발견한 구조물은 2018년식 아우디 차량 라디에이터 그릴로 실종자 가족 차량의 부속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어 “차량 수색과 방파제 일대를 집중수색해 차량을 찾도록 하겠다. 발견시에는 인양 방법 등을 논의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조유나(10) 양 일가족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조양 가족이 탄 것과 동일한 차종의 부품을 발견했다. 연합뉴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