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남 농수산식품 수출 역대 최고
올 3분기 3억9천달러 전년보다 19.3% 늘어

전남도청 전경

[헤럴드경제(남악)=김경민기자]전남도는 올 들어 3분기까지 누계 기준,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3% 늘어난 3억 9천만 달러를 기록,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전남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2016년 3억 2천만 달러 2017년 3억 5천만 달러, 2018년 3억 9천만 달러, 2019년 4억 5천만 달러, 2020년 4억 6천만 달러로 꾸준히 늘었다.

품목별로 신선농산물 분야의 경우 파프리카, 배추 등의 수출 증대에 힘입어 전년(2천600만 달러)보다 45.6% 증가한 3천800만 달러, 농산가공품 분야는 유자차, 음료 등의 꾸준한 성장세에 전년(6천100만 달러)보다 34.1% 증가한 8천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축임산물 분야는 분유와 오리털의 판매 확대로 전년(4천300만 달러)보다 31.5% 증가한 5천700만 달러, 수산물 분야는 김, 전복, 미역 등 전통적 효자상품의 선전으로 전년(1억 9천800만 달러)보다 8.5% 증가한 2억 1천500만 달러를 달성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8천400만 달러로 20.8%, 중국이 6천200만 달러로 35.3%, 대만이 2천900만 달러로 19.1%, 러시아가 100만 달러로 139%가 각각 늘었다.

미국은 김 5천400만 달러로 17.3%, 배 280만 달러로 22.7%, 전복 250만 달러로 92.7%가 증가하는 등 농수산가공품과 수산물이 고른 수출 호조를 보였다.

중국은 분유 2천600만 달러로 99.1%, 유자차 600만 달러로 16.9% 증가했고, 대만과 러시아는 각각 오리털 1천600만 달러로 79.8%, 김 1천만 달러로 89.0%의 증가세를 보였다.

다만 일본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사태 선언과 지자체의 외식업계 영업시간 단축으로 7.1% 감소한 9천900만 달러에 그쳤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역대 최고 수출액 달성 요인은 세계 최대 온라인 플랫폼인 아마존 브랜드관 확대, 미국 월마트와 코스트코 추가 입점 등 새로운 판로 개척, 신남방‧신북방 등 수출선 다변화 정책의 결과”라며 “전남 농수산 수출기업이 급변하는 통상 환경에도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남지역 전체 수출액은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국제유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인프라 투자 확대 등으로 전년보다 53.3% 증가한 307억 달러를 기록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