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전남 가을 첫 ‘한파주의보’…농작물 건강관리 ‘유의’
한파특보[광주지방기상청 제공]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광주와 전남 대부분의 지역에 올 가을 첫 한파 특보가 발령됐다.

광주기상청은 오늘(16일)오전 9시를 기해 광주와 순천, 나주, 장흥, 화순, 영암, 해남,강진 ,보성, 고흥,장성,구례, 곡성, 담양등 전남 도내 13개 시군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하로 떨어져 피해가 예상될 경우 발효되는돼, 휴일인 내일(17일 ) 최저 기온은 3도 이하여서 오늘보다 더 쌀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흑산도와 홍도에는 강풍경보를 내리고, 목포와 거문도와 초도, 무안, 진도, 신안, 영광, 함평, 영암, 해남에는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광주기상청은 “농작물 냉해 피해 가능성이 높아 사전 대비해 주고 호흡기 질환 등 건강관리에 유히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