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광주남부서, ‘검사아빠·부자아빠’ 눈치보나
‘유전무죄, 무전유죄’ 편파부실 수사 의혹
8대1 학교폭력 사건, 단순폭행 처리 정황
검사아빠를 내세운 학교폭력 사건과 관련해 부실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광주남부경찰서.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김경민기자] ‘검사아빠, 부자아빠’를 내세우며 중2 여학생을 집단폭행하고 이를 촬영해 유포한 10대 사건(본보 7월 21일)과 관련, 담당 수사기관인 광주남부경찰서(서장 조규향)가 편파·부실수사 의혹에 휩싸였다.

특히 일부 가해학생의 아버지가 ‘검사’와 ‘건설사 대표’라는 소문이 일부 확인되면서 수사개입, 외압설 등 ‘유전무죄, 무전유죄’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사건초기 가해학생측에서 남부서에 민원성 전화를 수차례 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광주남부서에 따르면 지난 5월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8명의 남녀학생이 위력으로 여중생 한명을 감금하고 폭언과 성적 수치심, 휴대폰 손괴 등 폭력을 행사했지만 담당 수사관은 이를 ‘쌍방폭행’으로 단순 처리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주민신고로 현장을 찾은 아파트 경비소장은 경찰에 사건개요와 목격담, CCTV 등 정황증거를 제출했으나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은 셈이다.

피해학생은 트라우마로 수차례 자해에 나서는 등 공황증세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헤경DB]

폭행 과정에서 가해학생들은 2대의 휴대폰으로 폭행 전후과정을 동영상으로 남겼고 이를 SNS로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사실규명을 위해 휴대폰을 압수수색하고 포렌식 수사에 나서면 간단히 해결될 문제였다. 하지만 경찰은 두달 가량 휴대폰 압수수색을 지연시켰고 추가 고소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어 논란은 증폭되고 있다.

사건 초기 담당 경찰은 “업무가 많고 다른 사건도 밀려있다. 가해학생이 바쁘다고 해서 조사를 못하고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밝혀졌다. 초동수사에 허점을 보였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현재 피해가족의 민원제기로 수사관은 교체된 상태다. 피해학생은 트라우마로 수차례 자해에 나서는 등 극심한 공황증세를 호소하고 있다.

한편 이 사건은 지난 6월 광주시교육청 학교폭력위원회 심의위에서 신체정신상 피해를 유발한 학교폭력으로 판단됐다

피해학생 어머니 A씨는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휴대폰 압수수색을 요구했지만 번번히 묵살됐고 동영상이 퍼지면서 또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 면서 “가해학생과 부모들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했다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다. 권력과 돈이 많다고 안하무인 태도를 보이는데 반드시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가해학생측 관계자는 “학폭위 결과에서 입증됐듯이 가담 정도가 경미한 일부 학생들은 억울한 측면이 있다” 며 “가해자·피해자간 쌍방폭행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경찰이 사건현장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박순자 광주남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은 “가해학생수가 8명이나 되고 학생신분을 고려해 신중하게 수사를 진행중이다. 통상 수사기간은 2달이며 1달 연장할 수도 있다” 면서 “외압은 없었고 있을 수도 없다. 부실 수사 오해가 없도록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답변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