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피열매가 붉은색?.....상주서 붉은 커피 첫 시험 재배성공
기후 변화 대응 아열대 작물 재배 기반 조성
이미지중앙

상주서 처음으로 시헌재배한 붉은열매커피를 수확하고 있다, 수확을 시작한 커피는 해발 1,500m 고온다습한 고원지대에서 잘 자라는 아라비카 원종이다. (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지역 커피 재배 농가에서 최근 붉은 커피 열매를 수확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상주시는 지난해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아열대작물 재배 기반 조성 시범사업 일환으로 커피 재배 농가 2개소에 6종의 400그루 커피 묘목을 처음으로 시설 재배를 시작했다.

이 중 들꽃마을농장(모동면 금천리 소재) 시설하우스에서 최근 일부 품종은 꽃을 피웠고, 다른 품종은 커피 열매가 붉게 익어 수확하고 있다.

수확을 시작한 커피는 해발 1,500m 고온다습한 고원지대에서 잘 자라는 아라비카 원종이다.

해당 농가는 수확한 커피콩은 다시 심어 묘목 생산에 활용할 예정이다.

상주시는 생산량이 늘어나면 커피콩을 볶아 맛있는 커피를 맛보는 체험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커피콩을 싸고 있는 딱딱한 껍질을 까는 분쇄기를 올해 두 농가에 지원한다.

이 사업은 최근 기후 온난화에 따른 아열대 작목 재배한계를 극복하고 커피 소비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따른 재배 희망 농가의 증가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정용화 미래농업과장은 커피 재배 정착을 시작으로 기후 변화에 대비해 한라봉, 천혜향, 레드향 등 만감류등 다양한 아열대 작목 시범사업을 확대하는 등 새 소득 작목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