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인시위에 나섰던 남진복 경북도의원 이번엔 거리투쟁...해수부 적극행정 촉구
이미지중앙

경북도의회 남진복 (울릉) 농수산 위원장이 카페리여객사업자 빠른 선정을 촉구하는 거리투쟁을 하고 있다.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 카페리여객사업 집행정지신청에 대한 법원의 빠른 결정을 호소하며 지난달 23일부터 4일간 1인시위에 나섰던 남진복 경북 도의원(울릉.농수산 위원장)이 이번에 거리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남의원은 카페리여객사업자 선정 심사가 해운당국의 소극행정으로 지연되자 이 사업 주무관청인 포항지방해양수산청과 울릉도 관문인 포항여객선터미널 에서 29일부터 거리투쟁에 나섰다.

남 의원에 따르면 동해의 유일한 섬 울릉도와 육지를 잇는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의 연중 결항일수가 100일을 훨씬 넘겨 울릉주민의 자유로운 상시 이동이 불가능하다.

이러한 사정으로 울릉주민은 해상이동권과 생존권을 심각하게 침해받고 있으며, 현재의 중소형 선박으로는 결항일수를 줄이거나 배 멀미를 해소할 수 없어 오래전부터 기상조건에 관계없이 왕래할 수 있는 전천후 여객선의 도입이 절실하다.

다행히 올해 초 해양수산부에서 전천후 여객선 공모사업을 추진했으나 신청 자격을 두고 해운사와 당국 간에 법적분쟁이 발생해 사업추진에 차질을 빚었다.

하지만 울릉주민과 관계기관단체의 노력으로 사업을 집행하라는 법원의 신속한 결정에 이어 사업주체인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 311일 최종 사업자를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느닷없이 해양수산부는 자격유무를 다투는 본안소송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천후 여객선 공모사업을 유보하겠다며 입장을 번복해 지금까지 사업자 선정이 늦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남의원은 사업자 선정 시기를 늦추고 국민고통만 가중시키는 해양수산부 장관의 무책임을 질타하고 국민생존권 보호라는 국가책무를 등한시한 정부까지 싸잡아 비판한다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해수부의 전천후 여객선 공모사업 유보 결정은 무사안일과 탁상행정의 전형"이라며 "지금 당장 사업자 선정절차를 진행하는 것이야말로 이 정부가 지향하는 적극행정이자 울릉군민의 고통을 하루빨리 덜어주는 최선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해했다.

남 의원은 포항해수청 앞 1인 시위와 포항여객터미널에서 서명운동을 병행하면서 다음달 1일 문성혁 장관이 제10회 수산인의 날 행사 참석차 포항을 방문할 때까지 정책변화가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울릉군 이장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공모선연대 등 민간단체들도 울릉현지에서 전 군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들은 41일 출향인과 합류해 포항해수청 등에서 카페리여객사업자 조기 선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으로 알려졌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