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황정음, 50억 차익 본 ‘신사동 갓물주’였다…“돈은 내가 더 많아”
배우 황정음. [쿠팡플레이]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황정음(39)이 지난 2021년 서울 강남 신사동 빌딩을 매각해 약 50억 원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황 씨가 100억원대에 매각한 해당 건물은 현재는 100억원 가까이 오른 200억원대 매물로 나와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황정음은 2018년 3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62억 5000만원짜리 빌딩을 매입한 뒤 3년 7개월 뒤인 2021년 10월, 50억 가까이 오른 110억 원에 매각했다.

해당 건물은 건축면적 116㎡, 연면적 606㎡, 지하1층~지상5층 규모다. 토지 평당 가격은 9452만 원이다.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과 300여m 거리에 있는 역세권 입지다. 6m 도로끼리 만나는 코너에 위치해 손쉽게 찾을 수 있다.

당시 황 씨는 본인이 대표로 있는 주식회사훈민정음엔터테인먼트 명의로 이 건물을 매입했다. 양도시 적용되는 법인세율은 19%(200억원 이하)로, 약 9억원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황 씨가 세금을 제외하고도 30억원대 차익을 냈을 것으로 보고있다.

황 씨가 해당 건물을 매각한 뒤에도 이 건물 가격은 계속 올랐다. 해당 건물을 2022년 110억원에 매입한 새 매수자는 2024년 현재 이 빌딩을 200억 원에 다시 매물로 내놨다.

'SNL 코리아 시즌5'에 출연한 배우 황정음. [쿠팡플레이]

황 씨는 최근 본인 소유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고급 단독주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황 씨는 이달 1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출연해 남편과 2020년 한차례 이혼을 준비하다 이태원 단독 주택을 매입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오빠가 맨날 집에서 나한테 ‘너 나가, 내 집이야’라고 했다. 그래서 싸우고 이태원 집을 샀다. 대출받아 사버렸다”고 언급했다.

해당 주택은 이태원동의 지하 1층~지상 2층(대지면적 347㎡, 연면적 200㎡)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황 씨는 2020년 5월 이 집을 46억5000만원에 사들였다. 배우 유아인의 단독주택 바로 맞은편, 개그맨 박명수의 집과는 대각선에 자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