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사격 남자 러닝타겟 단체서 아시안게임 사상 첫 금메달…북한에 역전승 [항저우AG]
한국의 정유진 하광철 곽용빈이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이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전유진 하광철 곽용빈이 나선 한국 대표팀은 25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1668점을 기록, 5개 참가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러닝타깃은 사냥감처럼 옆으로 움직이는 표적을 맞히는 종목이다. 표적 속도가 일정한 정상 종목과 무작위로 속도가 달라지는 혼합으로 나뉜다.

이 종목은 이번 대회 한국의 첫 사격 금메달이자, 역대 아시안게임 사상 첫 금메달이다.

한국은 북한(1668점)과 총점은 같았지만, 이너텐(Inner Ten·10점 정중앙) 횟수에서 39발과 29발로 앞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정유진이 565점으로 팀 내 최다 점수를 올렸고 곽용빈(554점), 하광철(549점) 순이었다.

정유진은 투안 안(베트남)과의 슛오프에서 이겨 개인전 동메달까지 거머쥐었다.

이날 먼저 경기를 마친 한국은 선두 경쟁을 벌이던 북한, 베트남 등이 후반 들어 갑자기 무너지며 행운의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북한에서는 마지막 유성준이 마지막 58∼60번째 사격에서 9점, 7점, 8점으로 미끄러지며 한국에 동점을 헌납했다. 유성준은 548점을 기록했고 박명원과 권광일이 각각 561점, 559점을 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