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고차량서 꺼낸 중상자 내 딸이었다고?” 엄마 加응급대원 눈물
응급대원 제이미 에릭슨(왼쪽)이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가디언]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캐나다의 응급대원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겨우 구한 뒤 병원으로 보냈지만 결국 숨진 중상자가 친딸이었음을 뒤늦게 알게 된 슬픈 사연이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15일 응급대원 제이미 에릭슨은 캐나다 앨버타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에는 트럭과 충돌해 마구 구겨진 승용차가 있었다. 탑승자 2명 중 운전자는 구조됐다. 하지만 동승자인 한 소녀는 위중한 상태로 남겨져 있었다.

에릭슨은 30분 가량 온 힘을 쏟은 끝에 소녀를 구조했다. 에릭슨은 인근 병원으로 소녀를 옮기는 일까지 도왔다.

그런데, 에릭슨은 퇴근 후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자신이 두 손으로 끌어낸 소녀가 자신의 17살 외동딸 몬태나라는 것이다.

사고 현장에서 직접 딸을 구조했지만 부상이 심한 탓에 얼굴을 알아보지 못한 것이다.

캘거리의 한 병원에서 사흘간 입원해있던 딸은 끝내 숨을 거뒀다.

에릭슨은 18일 눈을 감은 딸 몬태나의 부고를 알리는 글에서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내가 마주했던 환자가 내 피붙이였다. 내 외동딸이자 나 자신, 몬태나였다. 그땐 아이의 부상이 너무 심해 누군지 알아볼 수 없었다. 딸과 함께한 17년에 감사하지만, 나는 산산조각 난 채 부서졌다"고 했다.

몬태나는 장기 기증으로 2명에게 새로운 생명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릭슨은 "내 아기가 다른 이들을 통해 삶을 이어갈 수 있어 그나마 위안이 된다"며 "딸이 자랑스럽다. 딸이 너무 보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