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등 당첨금 37회 누적…1조4000억원 ‘인생역전’ 주인공 나올까
[AP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미국의 대표적인 복권 중 하나인 ‘파워볼’의 1등 당첨금이 10억 달러(1조4000억원)를 넘어섰다.

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매주 세 번 실시되는 파워볼 추첨에서 37회 연속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8월 초부터 2개월여간 누적된 당첨금 액수는 파워볼 사상 두 번째로 10억 달러를 넘었다.

NYT는 2016년에 누적된 15억8000만 달러(약 2조2600억원)가 세계 복권업계에서 가장 큰 1등 당첨금 액수 기록이라고 전했다. 당시 당첨금은 3명이 나눠 가졌다.

파워볼은 1∼69중에서 ‘화이트 볼’ 번호 5개와 1∼26중에서 ‘파워볼’ 번호 1개 등 모두 6개의 수를 알아맞히는 방식의 복권이다. 1등 당첨 확률은 2억9220만분의 1이다.

1등 당첨자는 29년에 걸쳐 연금 방식으로 당첨금을 나눠 받거나 한꺼번에 받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단, 당첨금을 한 번에 수령하면 액수가 줄어든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