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로또 1등 당첨번호가 ‘9의 배수’ 당첨자는 433명…“조작 의혹”
그랜드 로또 [트위터]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필리핀의 로또복권에서 1등 당첨자가 433명이 나와 조작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4일(현지 시각) BBC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필리핀 복권 ‘그랜드 로또’ 추첨 결과 433명이 1등에 당첨됐다. 이들은 총 당첨금 2억3600만페소(약 57억4800만원)를 나눠 갖게 됐다.

이처럼 많은 1등 당첨자가 나온 것은 추첨된 번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번 1등 당첨번호는 ‘9, 18, 27, 36, 45, 54′다.

문제는 당첨 번호가 9의 배수만 있다는 것이다. 그랜드 로또는 1부터 55 사이의 숫자 중 6개를 맞춰야 1등이다.

이번 복권 추첨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필리핀 상원의 한 소수정당 대표인 코코 피멘텔은 이번 로또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관련한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로또는 정부의 승인하에 벌어지는 사업”이라며 “무결성을 유지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BBC에 말했다.

이를 두고 조작이 아니냐는 의심까지 나오자 필리핀복권위원회(PCSO) 관계자 멜키아데스 로블레스는 “추첨 번호는 조작될 수 없다”며 “매회마다 자신이 정한 일련의 숫자에 베팅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