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은해 남편 물 무서워 벌벌 떨었다, ‘패닉’ 상태였다” 증언 나왔다
이은해 씨(좌)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른바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인 이은해(31) 씨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 씨가 수영을 할 줄 몰랐고, 외려 물을 무서워했다는 법정 증언이 18일 나왔다.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씨와 내연남이자 공범으로 칭해지는 조현수(30) 씨의 7차 공판에서 경기 가평 수상레저업체 전직 직원 A 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A 씨가 일한 업체는 이 씨와 조 씨가 윤 씨와 몇차례 찾아 물놀이 기구를 탄 곳이다.

A 씨는 윤 씨의 모습을 회상하며 "물을 매우 무서워하는 분이었다"며 "웨이크 보드를 타다가 물에 빠지면 구명조끼를 입고도 계속 허우적거렸다"고 했다.

A 씨는 "윤 씨는 보통 무서워하는 정도가 아니고 말 그대로 패닉 상태에서 아무 것도 못하는 사람이었다. 물에서 건져드리면 무서워서 벌벌 떨었다"며 "제가 수영선수 생활을 했었는데, (그 경험이 있어)물을 좋아하는 분과 무서워하는 분을 안다"고도 했다.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 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A 씨는 이 씨가 윤 씨에게 웨이크 보드를 권유했고, 조 씨도 윤 씨를 부추겼다고 했다.

이 씨가 '오빠, 웨이크 보드 배워야지'라는 말을 하고 조 씨가 옆에서 '형님 타세요'라며 거들었다는 것이다.

A 씨는 "윤 씨가 '수영을 못 한다, 물이 무섭다'는 말을 (저에게)했다"며 "굳이 타기 싫다는데 (이 씨가)계속 타라고 했다"고 했다.

"이 씨가 시키면 피해자는 다 했는가"라는 질문에는 "거의 그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이은해 씨와 조현수 씨. [연합]

A 씨는 업체 사장에게 윤 씨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뒤 직원들끼리 '보험 사기를 친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했다.

앞서 지난 11일 열린 5차 공판에서 이 씨 측 변호인은 '계곡 살인' 약 7개월 전인 지난 2018년 12월18일 윤 씨가 이 씨와 함께 베트남 나트랑으로 휴가를 가서 찍은 사진을 제시하며 "윤 씨는 수영이 가능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속 윤 씨는 수영장에서 물안경을 쓴 채 머리가 젖어있거나, 바다에서 패러세일링 기구를 탄 뒤 수면 위로 들어 올려지는 모습이었다.

한편 이 씨와 조 씨는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A 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12월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후 4개월 만인 지난 4월 경기 고양시 삼송역 인근의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