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美 밀워키 명소 다리 갑자기 열려 70대 추락사 [나우,어스]
원격 조종 다리·직원은 사고 이후 휴가 떠나
밀워키 도심 명물 킬번 애비뉴 다리가 들어올려지고 있다. 원 안은 피해자가 각도를 버티는 모습이다. [WISN 12 유튜브채널]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미국 위스콘신주 최대 도시 밀워키에서 명물 개폐식 다리가 갑자기 들어 올려져 다리를 지나던 70대 관광객이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과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5일 밀워키 도심 명소 킬번 애비뉴 다리에서 일어났다.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 주민 리처드 두자딘(77)으로 신원이 확인된 피해자는 부인과 함께 걸어서 밀워키강의 다리를 건너던 중이었다.

부부가 다리 중간쯤 다다랐을 때 다리 양편에서 경고음과 경광등이 켜지며 다리가 둘로 나뉘며 올라가기 시작했다. 두자딘은 90도 각도로 들어 올려진 다리의 난간을 붙잡고 1~2분간 버티다가 20m 아래 땅으로 떨어졌다.

검시소 측은 두자딘이 머리에 큰 상처를 입고 현장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구조대가 심폐소생술과 제세동기 처치를 시행했으나 소용없었다.

경찰은 "부인은 다리가 들어 올려지기 전에 가까스로 건너편에 닿았으나 두자딘은 여전히 다리 위에 있었다"며 "그는 아이패드를 들여다보며 천천히 걷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은 고령의 두자딘이 혼자 걸을 수는 있으나 걸음이 느리고 한쪽 귀에 보청기를 끼고 있다며 "청력이 약해 경고음을 듣지 못한데다 아이패드를 보느라 경광등도 감지하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밀워키 당국은 "다리는 원격으로 작동된다"며 사고 당시 4년 경력의 직원이 원거리에서 현장에 설치된 2대의 카메라 영상을 보면서 제어했다고 진술했다.

해당 직원은 사고 이후 행정휴가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직원이 고의로 범죄를 저질렀다고는 보지 않는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