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尹, 통 큰 이미지였지만…국민도 속고 나도 속아”
“尹 내부 총질이란 단어에 아득했다”
“尹 100일, 국민은 사기라고 느낄 수도”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 지지 당원들의 모임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소속 1천500여 명이 비슷한 취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도 같은 시각, 같은 법정에서 함께 심문이 진행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대통령께서 제가 인식하기로는 굉장히 통 큰 이미지 이런 게 강조되다 보니 저런 거(선거 과정에서의 갈등)는 당연히 우리가 털고 갈 수 있겠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게 아니었던 것처럼 되니까 당황스러운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사용한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는 표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08년 18대 총선 과정에서 친박(박근혜) 인사들이 공천에서 대거 탈락하자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고 말한 것을 인용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저는 (대선 당시) 2번의 울산 회동이나 국회에서의 ‘따봉’이라든지 이런 걸 보면서 ‘그래, 일이 있을 수 있었겠지만 그래도 선거 결과 좋으면 이 정도는’ (이라고 생각했다)”며 “내부 총질이라는 단어, 그때 제가 아득했다. 선거 끝나고 나만 잊었던 건가”라고 했다.

전날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 전 대표와 관련한 언급을 자제한 것에 대해선 “그것도 문제”라며 “정무수석실이 전혀 그런 부분에 중차대한 문제를 보고 안했거나 대통령께서 애초에 관심이 없으시거나. 저는 어떤 건지 모르겠습니다만 둘 다 다소 위험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이 전 대표의 공개 비판에 대한 질문을 받자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 안전에 매진하다 보니 다른 정치인들께서 어떤 정치적 발언을 하셨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또, ‘윤 대통령의 100일’에 대해 “큰 틀에서 봤을 때 집을 분양했으면 모델하우스랑 얼마나 닮았는지가 중요한 것”이라며 “모델하우스 가보니까 금 수도꼭지가 달려있고 납품된 걸 보니 녹슨 수도꼭지가 달려 있다면 분양받은 사람은 열받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럼 사기라고 느끼겠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