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성동, 尹 ‘100일 회견’에 “각본 없이 하는 모습 굉장히 좋아”
“尹, 각종 정책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는 자세”
“文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 전환 잘 보여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천·경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사전 각본 없이 하는 모습은 굉장히 좋았다”고 평가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자회견 형식에 대해 어떻게 봤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선 “국민을 제대로 섬기겠다는 최고지도자의 의지표명으로 정말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그동안 100일 동안 정부 출범 후 쉼 없이 외교안보 문제에 대한 원칙을 정립하고 민생경제, 물가안정을 위한 각종 정책을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는 그런 자세, 부동산이라든가 앞으로 우리 경제가 나아가야 할 체질 개선에 대해 소상하게 설명한 부분이 굉장히 좋았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제가 보기엔 (윤 대통령이) 각종 국정 현안에 대한 인식을 정확히 하고 있었고 거기에 대한 나름의 해법까지 제시하려고 노력한 점은 높이 평가받아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회견을 극찬한 박수영 의원의 페이스북 글과 관련해 ‘박 의원이 페이스북에 그런 글을 썼다’고 묻자 권 원내대표는 웃음으로 답을 대신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A4만 보고 읽던 어떤 대통령과는 차원이 다름. 종이도 프롬프롬프터도 없이 이게 가능”이라고 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100일 동안 정치 갈등에 가려져 있었던 정책 성과를 국민께 잘 설명한 자리”라며 “무엇보다 지난 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의 전환을 잘 보여주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보시기에 지난 100일 동안 성과도 아쉬움도 있을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더 나은 미래를 개척하는 것이다. 국회도 정부에 대해 정치적 비난보다 정책적 비판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