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취임 100일 기자회견… 與 “더 겸손하게”·野 “빈수레 요란”
與, 尹취임 100일에 "초심 잃지 않고 더 겸손하게 국민속으로"
민주 "빈수레 요란…낯부끄러운 자화자찬" 정의 “마이웨이 회견”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국민의힘은 ‘철저히 국민과 국익에 기반한 국정 운영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빈수레가 요란하다’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아전인수와 자화자찬에 그친 회견이었다’고 깎아 내렸다.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17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은 것과 관련해 "새로운 정부는 이념이나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철저히 국민과 국익에 기반한 국정 운영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며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정부로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국민들의 선택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감사드리고 동시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양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여론조사 민심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국민의 뜻을 살피겠다'고 밝혔다"면서 "(윤 대통령이)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임을 강조한 것처럼 국민들의 응원과 질책 모두를 겸허하게 마음속에 새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지난 100일간 대내외적 경제·안보 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여소야대의 어려운 정치 상황에서도,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국민들의 열망과 기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면서 "윤 대통령의 100일은 근본적이고 본질적인 정책에 집중해 왔고 앞으로도 추진해 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다. 빈 수레만 요란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다"며 "윤 대통령은 100일 간의 성과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나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고 정작 내용은 없었다. 윤 정부가 내세울 수 있는 성과를 하나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 국민의 냉정한 평가"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질의응답에서도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며 국민과 기자들을 실망키셨다"면서 "국민의 인적·국정 쇄신 요구에 대해 '다시 챙기고 검증하겠다'면서도 '정치적인 국면 전환 목적을 가지고 해서는 안 된다'고 강변했다"고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대변인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에 대한 진솔한 사과나 국정기조 전환, 인적 쇄신에 대한 책임있는 입장은 없고, 100일 동안 국정 성과를 홍보하는 아전인수와 자화자찬, '마이웨이' 선언에 그친 기자회견이었다"라며 "대단히 실망스럽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여전히 국정지지도가 20%대로 추락하면서 시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잃은 이유와 원인이 대통령 본인 자신에게 있음에도 근본적 상황 인식과 쇄신 대책도 없이 '앞으로 잘 하겠다'는 식의 태도는 대단히 곤란하다"라며 "시민들의 우려와 야당의 지적에 귀를 열지 않고서는 현재의 국정 난맥과 혼란을 결코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윤 대통령은 대우조선과 화물연대 파업을 불법적 관행으로 규정하고, 마치 정부가 법과 원칙을 실현한 것처럼 말했다"며 "대단히 위험하고 실망스러운 노동관"이라며 "윤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며 "국정 기조를 전환하고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단행하라"고 요청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