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언론 “윤석열 대통령, 日과 대립 피하면서 징용 배상 추진”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본 언론이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에서 일제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해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한국 정부의 해결 방향에 주목했다.

일본 공영 NHK 방송은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고 있다”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며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매각되는 ‘현금화’ 이전에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자세를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일본과의 외교 대립을 피하면서 보상을 추진할 방침을 밝혔다”면서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를 피하고 기업 등이 출자하는 기금이나 한국 정부가 배상을 대신하는 '대위변제'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도 “윤 대통령이 패소한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에 따른 실질적인 피해가 나지 않는 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또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고도 전했다.

교도(共同)통신은 “윤 대통령이 ‘역대 최악의 일본과의 관계 역시,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켜나가고 있다’고 강조하며 다시 한번 관계 개선에 강한 의욕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윤 대통령이 “양국이 미래 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할 때 양보와 이해를 통해서 과거사 문제가 더 원만하게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며 과거사 문제에 대해 일본 측의 협력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강제징용 배상을 거부해온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현금화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결정은 이르면 이번 주 내려질 수도 있다.

한국 정부는 민관협의회를 통해 국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면서 협의회에 불참한 피해자 측과의 의사소통도 추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해결안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