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영우’ 봄날의 햇살 하윤경, 주종혁에게 설렘과 혼란…제2의 커플 탄생하나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하윤경과 주종혁 사이 묘한 텐션이 흐르기 시작했다.

지난 11일 방영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4회에서 밝고 따뜻하고 다정한 '봄날의 햇살' 최수연(하윤경)은 권민우(주종혁)의 의외의 모습을 발견하고 혼란스러워 했다. 수연은 민우가 의외로 친절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민우는 비행기에서 수연의 짐을 대신 올려주고, 술을 사러 갈 때도 함께 가줬으며, 조깅하다가 꽃파는 할머니에게서 꽃다발을 사올 만큼의 로맨틱한 면모도 가지고 있었다. '권민우=재수없음'이 확고했던 수연은 이런 민우의 예상치 못한 모습에 혼란에 빠졌다.

결국 수연은 민우를 따로 불러내 대화를 시도했다. 수연은 민우에게 사람이 왜 갑자기 변했냐며 따져물었다. 본인도 몰랐던 모습을 술술 읊는 수연에게 민우는 "최수연 변호사, 나한테 관심 있어요?"라고 물었다. 수연은 아니라고 반박했지만 민우는 "솔직히 말해 봐. 나 좋아하죠? 좋아하는 것 같은데?"라고 약올렸다.

평소와는 다르게 아무 말하지 않고 수연에 오히려 놀란 민우가 "왜 가만히 있지, 안 받아치고? 뭐야. 나 진짜 좋아해요?" 다시 한 번 확인하자 수연은 딸꾹질을 하기 시작했다. 숙소에 돌아오다 묘한 기류에 휩싸인 두 사람을 목격한 그라미(주현영)는 "나 차였네."라며 좌절했다.

다음 날 뚝딱거리는 수연에게 민우는 "이러지 맙시다. 우리 아무 일도 없었잖아요. 난 잘 기억도 안 나요."라며 먼저 운을 띄웠다. 수연 역시 "나도 아무 생각 안 나요."라고 대답했다. 전처럼 편하게 지내자는 민우의 말에 수연은 고개를 끄덕였지만 어색함은 사라지지 않았다.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는 다음주 수요일(17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