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반려견 ‘대박이’가 물고 온 연금복권 1·2등 ‘행운’
한 로또 판매점에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 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24일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지난 10일 연금복권 720+ 97회차 1, 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판매점에서 복권을 샀다가 당첨됐다. 10년 동안 같이 살았던 반려견 ‘대박이’가 출근하려는 데 계속 밖으로 따라온 점을 이상하게 여겨 구입했던 복권이 1등에 당첨된 것이다.

당첨자는 “매주 자주 가는 복권 판매점에서 연금복권 5000원, 로또 1만원씩 구입했다”며 “그날따라 대박이가 출근하려는데 계속 밖으로 따라 나왔다. 같이 사는 10년 동안 이런 일이 전혀 없었는데 정말 이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첨자는 “할 수 없이 이사 오기 전까지 매번 (반려견을) 맡기던 어머니 집으로 향했고 그곳에 있는 복권판매점에서 연금복권을 구입했는데 당첨됐다”고 했다.

그는 “반려견 대박이가 다리가 불편해서 항상 안고 다니는데 이날따라 평소 안 하던 행동을 해서 정말 신기했다”며 “대박이가 이름처럼 우리에게 행운을 안겨다 준 것 같아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연금복권 720+ 1등 당첨금은 20년간 매월 700만원씩, 2등 당첨금은 10년간 100만원씩 연금형식으로 지급된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