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헝다, 결국 디폴트?…“6일 데드라인 달러채 이자 지급 안 해”
블룸버그 통신 보도…약 976억원 이자 지급 안해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을 예고한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6일까지 갚았어야 할 달러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다.

7일 블룸버그 통신은 두 명의 채권 보유인을 인용해 헝다가 뉴욕 시간으로 6일 오후 4시까지 두 건의 달러 채권에 걸쳐 총 8249만달러(약 976억원)의 이자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헝다 계열사인 징청(景程·Scenery Journey)은 당초 예정일인 지난달 6일까지 2건의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는데 6일 30일간의 유예 기간이 끝났다.

헝다가 이 채권 이자를 갚지 못하면 공식적으로 디폴트 수순에 접어들게 되지만 아직 헝다 측은 이와 관련한 공식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헝다는 6일 밤 이 채권 이자 상환 여부에 관한 정보를 언급하는 대신 외부 전문가들이 포함된 리스크해소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밝히며 채무조정 절차 개시가 가까워졌음을 시사했다.

헝다의 공식 디폴트가 선언되면 192억3600만달러(약 22조7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전체 달러 채권 연쇄 디폴트로 이어질 수 있다.

앞서 헝다는 지난 3일 밤 2억6000만 달러(약 3075억원)의 채권자로부터 채무 보증 의무를 이행하라는 요구를 받았지만 현재 자금 사정으로는 상환이 어려울 수 있다고 언급해 사실상 디폴트를 예고하면서 채권자들과 적극적 소통을 통해 역외 채무를 조정할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