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성동 "윤석열-김종인 중심으로 한뜻 돼 뛸것…정권교체 위해 분골쇄신"
"끊임없이 혁신하는 국민의힘으로 거듭날 것"
권성동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총장. [연합]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총장은 4일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의 대선승리를 목표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중심으로 한마음 한뜻이 되어 뛰겠다"고 밝혔다.

권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교체를 위해 분골쇄신의 자세로 대선을 치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총장은 "정권교체를 바라지만 국민의힘 지지를 망설이는 국민께 다가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최대 과제"라며 "중도,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모습으로 압도적인 정권교체에 성공해야만 문재인 정권 5년간 망가진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량 있는 새로운 인물을 지속적으로 영입하고, 끊임없이 혁신하는 국민의힘으로 거듭나겠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새로 태어나는 선대위와 선거캠페인을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권 총장은 "정권교체를 향한 국민의힘 선대위가 드디어 닻을 올리고 출발하게 됐다"며 "대선이라는 대장정에서 결코 주인공이 아니라, 뒤에서 묵묵히 지원하는 병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권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았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은 시대가 필요로 하는 시의적절한 메시지를 잘 내시는 분이기 때문에 메시지 파워가 굉장히 강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우리나라가 지향해야 될 미래를 그리는 일에 중점을 두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권 총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영입 이후 선대위 합류에 비관적이었던 김 전 위원장이 마음을 바꾸게 된 배경에 대해 "선대위에서 견해 차가 있어서 조금 망설이시다가 초심 그대로 도와주는 게 맞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며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때가 묻지 않고 순수하다, 그런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