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드민턴] 이소희-신승찬, 동메달 결정전 진출
주니어 시절부터 호흡 맞춘 절친
결승 실패로 눈물 보였지만 동메달 도전

31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 한국 이소희-신승찬 대 인도네시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 경기. 결승 진출에 실패 한 후 한국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복식에 출전한 이소희-신승찬 조가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두 선수는 인도네시아 팀에 패배해 결승 진출에 실패하자 눈물을 흘렸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31일 일본 도교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배드민전 여자복식 4강전에서 인도네시아의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에게 0-2로 패했다.

이소희-신승찬은 첫세트를 19-21로 아쉽게 내줬다. 첫 라운드 마지막 이소희-신승찬 조는 19-18로 역전하기도 했으나 석점을 잇따라 내주며 첫 라운드에서 패배했다.

두번째 라운드에서도 이소희-신승찬은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으나 결국 2라운드도 17-21로 패해 결승 진출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인 이소희-신승찬은 이번 대회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혀왔다.

이소희는 경기 후 “초반에는 준비한 대로 잘 됐다. 쉽게 풀 수 있었던 경기였지만, 중후반부터 스스로 급해졌다.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소희-신승찬 조의 동메달 결정전은 오는 8월 2일 오후 1시에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31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 한국 이소희-신승찬 대 인도네시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 경기. 한국 이소희가 몸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