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또 MBC…아직 6회인데 ‘한국, 4대2 패’ 경기종료 자막
6회 이스라엘 선수가 역전 홈런을 친 상황에서 경기 종료라고 자막을 내보낸 MBC. [MBC]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도쿄올림픽에서 자막 논란을 일으킨 MBC가 잘못된 안내 자막으로 또 실수를 저질렀다.

문제의 장면은 지난 29일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오프닝라운드 B조 1차전 경기인 한국과 이스라엘 경기에서 나왔다.

MBC는 6회 초 2대2로 동점인 상황에서 이스라엘 라이언 라반웨이 선수가 2점 홈런을 치고 홈 베이스를 밟는 순간 잘못된 자막을 내보냈다.

하단 자막에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경기종료’라는 자막을 내보낸 것이다.

다행히 이번 야구 경기는 한국의 승리로 끝났다. 한국은 연장전에 돌입해 10회 공격 중 만루 상황에서 양의지 선수의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1점을 따내며 승리했다.

올림픽 기간 MBC는 잇단 잘못과 실수로 연일 뭇매를 맞고 있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개회식 중계 장면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체르노빌 원전 사고 관련 사진으로 소개하며 빈축을 샀다.

또 지난 25일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던 중에는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선수에게 감사를 표하는 자막 ‘고마워요 마린’을 내보내며 논란이 일었다.

결국 26일 박성제 MBC 사장은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를 숙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