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강인 “후반교체 감독님 선택 맞아…다음 경기 승리할 것”
김학범호, 뉴질랜드에 0-1 충격패
이강인이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뉴질랜드전서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가 도쿄올림픽 첫 경기서 뉴질랜드에 충격패한 데 대해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후반 25분 상대 와일드카드인 크리스 우드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공격에 가담했지만 후반 14분 교체 아웃됐다.

이강인은 경기 뒤 굳은 표정으로 “패배해서 너무 아쉽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 승리하겠다는 말밖에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패인을 묻자 "경기를 하다 보면 승리할 때도, 패배할 도 있다. 번 경기를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비교적 이른 후반 14분 교체된 데 대해서는 "감독님의 선택이 맞다고 생각한다. 받아들여야 한다. 그게 팀에 도움이 많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