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학범호, '첫승 제물' 삼았던 뉴질랜드에 0-1 충격패
밀집수비 후 역습전술에 막혀 패…8강행 위해 남은 2경기 큰 부담
한국의 GK 송범근이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의 슛을 막으려 했지만 미치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단 2개의 슈팅만 내줬는데 그중 하나가 치명적인 골이었다.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린 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첫승의 제물로 여겼던 뉴질랜드에 0-1로 패했다. 여전한 수비불안과 아쉬운 공격 마무리에 발목을 잡힌 한국은 8강진출을 위해서 남은 2경기에 큰 부담을 안게 됐다.

한국 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한국은 뉴질랜드 온두라스 루마니아 등 비교적 약체들과 한 조에 묶여 '행운의 조 편성'으로 여겼으나 결과는 전혀 예상과 달랐다. 뉴질랜드는 크리스 우드 한명을 제외한 10명이 골문을 지키는 극단적인 수비전술로 한국 공격의 예봉을 막아냈고, 간간히 볼을 잡으면 역습에 나서는 단순한 패턴을 선보였으나 그것이 먹혔다.

한국은 12개의 슈팅을 날리고 볼 점유율에서 크게 앞섰지만, 유효슈팅은 2개에 불과했다. 뉴질랜드는 단 2개의 슈팅 중 하나를 성공시켜 실속을 챙겼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번리에서 활약하는 우드는 전반 내내 한국 센터백의 수비에 막혔으나, 단 한번 찾아온 찬스를 골로 연결하며 와일드카드의 이름값을 했다. 후반 25분 벨이 한국 문전에서 어설픈 슈팅을 날린 것이 정태욱의 몸에 맞고 굴절됐고, 이것이 우드의 발 앞으로 향하자 여유있게 골문 오른쪽으로 집어넣었다. 선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하기는 했지만, VAR 판독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다.

한국은 전반 막판 황의조의 헤딩슛과 권창훈의 발리슛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아쉽게 실패했다. 후반 실점 이후에는 센터백 정태욱을 최전방으로 올려 포스트플레이를 노렸으나 뉴질랜드의 두터운 수비벽을 뚫는데 실패했다.

뉴질랜드는 올림픽 본선에 3번째 출전해 첫 승을 거뒀다.

뼈 아픈 1패를 기록한 한국은 25일 오후 8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