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구선수들도 방역수칙 위반…삼성화재·KB손해보험 사과문
연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프로야구 선수들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술판을 벌인데 이어 남자 프로배구 선수들도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소속 선수의 방역 수칙 위반과 관련해 공동 사과문을 발표했다.

두 구단은 이날 "최근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보 선수 1명의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며 "배구팬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 2명은 한 선수의 자택에서 지인 및 지인의 친구들과 저녁 모임을 했다.

이후 지인 1명에게서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해당 선수 2명도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

저녁 모임에는 총 8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 수칙을 명백히 위반했다.

두 구단은 "한국배구연맹(KOVO)에 즉시 방역 수칙 위반 사례를 신고했다"며 "향후 연맹의 징계를 겸허히 수용하겠다. 구단 자체 징계 절차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선수가 방역 수칙을 지키도록 잘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다.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과 관리에 철저히 힘쓰겠다"고 했다.

연맹 관계자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