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웬디 셔먼, ‘통일부 폐지론’ 속 통일부 장·차관 모두 만나
美 국무 부장관 , 이인영 만나 “통일부 역할 중요”
이인영 “北 외교적 관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2일 방한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2일 방한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장관은 셔먼 부장관에게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보여준 대북 외교 재개를 위한 일련의 노력들을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해서는 북한과의 외교적 관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를 위해 한미가 공동협력을 통해 대북관여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통일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차 표명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통일부가 셔먼 부장관의 ‘통일부 역할’ 발언을 부각시킨 것은 최근 국민의힘에서 촉발된 ‘통일부 폐지론’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셔먼 부장관은 이 장관 접견에 앞서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도 면담을 가졌다.

최 차관과 셔먼 부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북한정세와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구상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 차관은 현재 한반도정세와 북한정세에 대한 우리 측 평가를 공유한 뒤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조기 대화 복귀와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한 양국의 일관된 의지와 공동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양측은 이번 면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대한 의지, 이를 위한 외교적 노력의 중요성에 대해 재확인했다”며 “양 기관 간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