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모더나 ‘델타변이’에 강하다…“1차 접종에 72% 예방”
1차 접종 후 입원·사망 96% 막아줘
접종 후 심근염·심낭염 의심 증상자 신속 진료 필요
지난달 29일 청주시 서원구 충북대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1차 접종 후 델타 변이 예방효과가 72%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모더나 백신은 3만420명을 상대로 한 임상 3상 결과 코로나19에 대해서 94.1%의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또 캐나다에서 42만1073명을 대상으로 벌인 1차 접종 후 변이주에 대한 예방 효과는 알파 변이 83%, 베타·감마 변이 77%, 델타 변이 72%로 나타났다.

특히 1차 접종 후 입원·사망에 이르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를 변이주에 따라 분석했더니 알파 변이 79%, 베타·감마 변이 89%, 델타 변이 96%로 보고됐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모더나 백신은 지난달부터 국내 병원급 의료기관의 30세 미만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돼 현재까지 6만3248명이 접종을 받았다.

오는 26일부터는 50대 연령층에 대한 모더나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이날 모더나 백신 29만회분이 국내에 도착해 총 2492만회분의 도입이 완료됐으며 다음달 말까지 약 3100만회분의 백신이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김기남 코로나19 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모더나 백신은 7월 중에 추가로 도입이 될 예정"이라면서도 "월별 모더나 백신의 총량은 제약사와의 비밀유지협약에 따라 총량을 공개하지는 않아 일정이 확정되고 도입하는 시기에 별도로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추진단은 모더나 백신의 이상 반응에 대한 대응 요령도 안내했다. 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예방접종 후 15∼30분간 접종 기관에 머물러 이상 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고, 귀가 후에도 3시간 이상 몸 상태를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접종 후 최소 3일간은 몸 상태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관찰해야 하며 고열이 있거나 평소와 다른 신체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사 진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추진단은 "모더나 접종 후 심근염·심낭염 의심 증상이 발생하거나 피부 필러 시술자가 얼굴 부종이 나타나는 경우는 신속히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