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이노, 5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역대 최단 시간·최고 찬성률로 합의
지속가능 성장 위해 ‘ESG 강력 실행’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컴플렉스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한 ‘2021년 단체협약 조인식’을 마친 후 (왼쪽부터)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이노베이션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SK이노베이션 노사가 5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 임단협은 역대 최단 시간, 최고 찬성률을 기록해 선진적인 노사관계의 이정표를 새로 썼다. 노사는 아울러 강력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꾀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컴플렉스를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과 관련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올해 단협은 지난달 16일 노사가 울산에서 상견례를 갖고 교섭을 시작한지 3주 만에 잠정합의를 도출했다. 단협은 임금협상과 달리 다뤄야 할 안건들이 많아 최소 3~4개월 이상이 걸리는데, 이를 대폭 감축한 것이다.

특히 SK이노베이션 단협 역사상 최고 투표율인 95.8%와 최고 찬성률인 88.5%를 기록했다. 국내 통상적인 노사관계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높은 찬성율이란 평가가 나온다.

올해 초 진행된 임금협상 역시 역대 최단 시간인 20분 만에 잠정합의를 도출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대해 "노사가 쌓아온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건설적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합리적 해법을 모색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이번 단협에서 ESG 경영의 강력한 실천을 통해 파이낸셜 스토리를 완성하자고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선 선진적인 노사 문화가 중요한 만큼 '구성원의 행복 증진'이란 공통의 가치를 실현하기로 했다. 가치·균형·안정이란 3대 관점에서 복리후생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자녀 양육 및 학자금 현실화, 생활 안정 지원 등에 합의했다. 이와 함께 구성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현행 4조3교대 근무형태를 4조2교대 전환하기 위한 ‘노사 공동 TF’를 운영하기로 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최단기간, 최고 찬성률로 차원이 다른 노사문화를 만들어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놀랍고 감사하다”며 “새로운 60년 출발점에서,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파이낸셜 스토리 전략을 성공적으로 실행해 뉴 SK이노베이션을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