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누누 눈도장 45분이면 충분…손흥민, 프리시즌 첫 경기 ‘1골 2도움’
손흥민이 22일(한국시간) 열린 프리시즌 경기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로이터]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손흥민(29·토트넘)이 소속팀 소속팀 복귀 이틀만에 치른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올해 활약을 기대케 했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콜체스터의 잡서브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체스터 유나이티드(4부리그)와의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만 뛰고도 결승골 등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국내에서 A매치를 소화한 뒤 이달 20일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이틀 만에 경기에 나서고도 팀의 모든 골에 관여했다.

새롭게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누누 산투 감독의 첫 승리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전반 11분 동료에게 볼을 내준 뒤 골문으로 달려갔고 왼쪽을 돌파한 베르흐베인이 밀어준 패스를 그대로 밀어넣어 선제 결승골로 연결했다.

토트넘은 3분 뒤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을 루카스 모라가 잘라 들어가며 니어포스트로 헤더골을 성공시켰고, 전반 38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델리 알리가 문전에서 몸으로 밀어넣어 3-0으로 앞섰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함께 데인 스칼렛과 교체됐고, 토트넘은 후반 추가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