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보훈처 “김원웅 부모 독립유공 서훈 변경 사유 없어”
“김근수·전월선 선생 독립운동에는 의문의 여지없어”
부친 동명이인·모친 공적 가로채기 의혹도 ‘근거없음’
국가보훈처는 21일 김원웅 광복회장의 부모인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독립운동 공적과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사한 결과 기존 서훈을 변경할 만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가보훈처는 21일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의 독립운동 공훈 의혹 조사 결과 문제가 될만한 것은 없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보훈처는 이날 “최근 언론 등에서 김 회장 부모의 독립운동과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사한 결과 기존 서훈을 변경할만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최근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당시 독립운동 자료 검토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친 뒤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검증위) 회의에서 이 같이 의결했다고 소개했다.

검증위가 이번에 재검증한 의혹은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공적이 허위라는 의혹, 독립운동가 김근수 선생과 김 회장 부친이 다른 인물이라는 의혹, 전월선 선생이 언니의 공적을 가로챘다는 의혹 등 크게 세 가지였다.

검증위는 먼저 김 회장 부모의 허위 공적 의혹에 대해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다른 이름인 김석, 왕석, 전희 등이 다양한 자료에서 확인된다며 이를 고려할 때 “김석 또는 왕석, 전월순 또는 전희”가 조선의용대, 한국광복군 등으로 독립운동을 한 것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독립운동가 김근수 선생과 김 회장의 부친이 동명이인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지난 1963년 서훈 당시 이미 사망했다는 일부 언론보도가 있지만 공적조서상 주소와 상훈기록부상 생년월일이 동일하다는 점을 들어 근거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또 1963년 서훈 당시 김근수 선생처럼 사망으로 보도됐으나 생존해 있던 사례가 2명이 더 있다고 덧붙였다.

검증위는 김 회장의 모친 전월선 선생이 실제 독립운동가인 언니 전월순 씨의 공적을 가로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월순 씨 자녀의 증언과 거주 지역, 출산시기 등으로 미뤄볼 때 독립운동과는 거리가 있다고 판단했다.

검증위는 작년 11월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서훈 공적 논란이 제기됐을 때도 ‘변동 없음’으로 결론 내렸으나 이번에 다시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재검증에 나섰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