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친’ 하남 전셋값, 1년간 49.8% 상승…경기도에서 가장 높아 [부동산360]
하남, 용인, 화성, 남양주, 광명…평당 아파트 전셋값 1년새 40%↑
3기 신도시 기대수요·서울 재건축단지 이주 등 겹친 탓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서울과 경기도 아파트 매맷값과 전셋값이 멈추지 않고 상승하고 있다. 전셋집을 찾는 수요는 그대로인데, 전세 매물은 줄어들면서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전셋값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3기 신도시 청약 대기 수요와 더불어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이주 수요까지 겹친 탓으로 읽힌다.

실제로 경기도 3.3㎡(평)당 아파트 전세가격은 1년 간 크게 치솟았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리브온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5월 경기도의 3.3㎡(평)당 아파트 전세가격은 1019만6000원이었지만, 올해 5월에는 1328만4000원이 됐다. 1년만에 30.3%나 상승한 것이다.

특히, 하남시는 1년간 경기도 3.3㎡당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지역이다. 지난해 5월 하남시의 3.3㎡당 아파트 전셋값은 1245만2000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5월에는 1865만3000원으로 1년만에 49.8%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용인시가 3.3㎡당 아파트 전셋값이 2020년 5월 1085만원에서 올해 5월 1539만5000원으로 41.9% 상승률을 보였고, 화성시도 859만원에서 1207만3000원으로 40.5% 올랐다. 남양주시도 844만8000원에서 1185만3000원으로 40.3%, 광명시도 1431만4000원에서 2006만8000원으로 4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남시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 따르면 하남시 덕풍동에 위치한 ‘덕풍현대’ 전용면적 59.91㎡은 지난해 5월 13일 2억원(17층)에 전세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5월 27일에는 3억8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이뤄져 1년간 1억8000만원 올랐다. 상승률로는 무려 90%다.

하남시 선동에 위치한 ‘리버나인’ 전용면적 74.95㎡도 지난해 5월 7일 3억8000만원(6층)에 전세 실거래가 이뤄졌다. 하지만 올해 5월 19일에는 5억7000만원(14층)에 전셰 계약이 이뤄져 1년간 1억9000만원 상승했고, 50%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하남시 덕풍동 ‘하남자이’ 전용면적 84.99㎡도 지난 2020년 5월 4일 3억5000만원(5층)에 전세거래가 이뤄졌지만, 2021년 5월 15일에는 4억9000만원(5층)으로 1년간 1억 4000만원 상승했고, 40% 상승률을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하남은 3기신도시 기대수요 뿐만 아니라 지난 3월 지하철 5호선 하남선 전 구간이 개통하고 서울 접근성이 크게 좋아지면서 실수요 자체가 늘어난 면이 있다”고 밝혔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